2018.05.10 (목)

  • -동두천 20.8℃
  • -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19.6℃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17.3℃
  • 맑음광주 24.1℃
  • 맑음부산 16.2℃
  • -고창 18.8℃
  • 맑음제주 17.3℃
  • -강화 13.3℃
  • -보은 23.1℃
  • -금산 22.2℃
  • -강진군 21.2℃
  • -경주시 23.9℃
  • -거제 18.8℃
기상청 제공

뉴스

한국자유총연맹, 교육부는 헌법을 위배하는 ‘중·고교 역사 교과서 집필기준안’을 즉각 폐기성명서 발표

이번 중·고교 역사 교과서 집필 기준 폐기와 올바른 기준 제시를 강력히 요구하며,


한국자유총연맹은

중.고교역사교과서 한국사 교육과정 및 집필기준시안에 대한

자유민주주의 표현을 삭제하는 것은 헌법을 위배하고

국가정체성과 역사의 정통성을 부인하는 행위로 강력하게 규탄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성명서 전문 


한국자유총연맹(총재 박종환)은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5월 2일 공개한

중학교 역사·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및 집필기준 시안’이 청소년의 올바른 교육을 해치고

국민을 오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힙니다. 


1. 우리는 이번 집필 기준 시안에서

‘자유민주주의’ 표현을 ‘민주주의’로 바꾸려는 것을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분명히 밝히고 있는 대한민국 헌법에 위배되며,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끌어온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국가 정체성과

역사적 정통성을 부인하는 행위로 규정, 강력히 규탄합니다.


1. 우리는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에서도

국민적 정서를 바탕으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표명한 것에 공감하며,

국민적 합의와 정부의 정책 방향을 부인하는 이번 집필 기준 시안을 강력히 반대합니다.

 

1. 우리는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에 입각한 평화적 통일’ 추진을 밝히고 있는

헌법 전문과 헌법 제4조 조항을 확신하며,


남북 화해 협력의 시대를 맞아 평화통일을 이뤄가기 위한 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국민적 합의가 바탕이 돼야 한다는 점에서도

이번 집필 시안의 부적합함을 엄중히 경고합니다.


1. 우리는 대한민국 국민 정체성 확립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교과서에 있어

정권 교체에 따라 내용이 바뀌어 국민에게 헌법 가치 혼란을 야기하는 것에 유감을 표명합니다.


이번 교육부의 ‘자유’를 삭제한 집필 기준 발표는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는 행위로서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는 문제는

소모적이고 필요치 않은 갈등과 논쟁을 부를 우려가 다분하니 보다 신중해야 합니다.


1. 교육부는 국가백년대계인 교육을 담당하는 행정부로서 국민의 의견에 더욱 귀 기울일 의무가 있습니다.

우리는 교육부에

이번 중·고교 역사 교과서 집필 기준 폐기와

올바른 기준 제시를 강력히 요구하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수호·발전이라는

우리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서 350만 회원이 올바른 역사교육 시행을 위한 노력에 앞장설 것을 다짐합니다. 

2018년 5월 4일 

한국자유총연맹 350만 회원 일동


출처 :  뉴스타운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4423

사상의 빈곤 총 요약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의 최대문제인 갈등의 요인은 어디에 있을까? 당신은 보수인가? 진보인가? / 좌파인가? 우파인가? 그 기준은 무엇인가?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순 서≫ -시작하는 말 -개 요 -사상이란? -사상에 대한 판단 기준 -사상가가 있는 사회와 없는 사회 -사상적 빈곤 현상에 대한 이해 -사상적 빈곤에서 벗어나려면 시작하는 말 사상(思想)이란 우리들 삶의 길잡이이자 국가 체제의 골수(骨髓) 역할을 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상은 마치 공기와 같아서 평소의 삶에서는 소중함을 실감하지 못하지만 공기가 희박해지거나 오염이 되고 나서야 심각한 고통을 느끼고 위험을 호소하게 되는 것처럼, 사상 역시 하루하루의 삶에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지만 빈곤해지고 오염이 되고 나면 그 사회는 위험해지고 사람들은 혼란에 빠지게 됩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사상이 빈곤한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으며, 우리가 지켜가야 할 사상은 날로 오염되어 가고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사상을 알고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날 때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있고, 선진국이 될 수 있고, 자유통일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동서 냉

배너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